[지구촌 포토기행] 인간답게 사는 슬로 시티 - 伊 ‘오르비에또’

  • 입력 : 2018.01.05 17:19:16
  • 프린트
  • 이메일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이탈리아 로마에서 북서쪽으로 96km 떨어져 있는 움브리아주 오르비에또를 지칭하는 말은 매우 많다. ‘하늘 위의 도시’ ‘죽어가는 도시’ ‘고대 에뜨루리아의 도시’등 다양한 별칭들이 있지만, 이 도시를 가장 잘 표현하고 있는 별칭은 ‘인간답게 아름답게 사는 슬로시티’이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오르비에또는 화산 지형의 바위산 195m 정상의 고립된 암반지대에 세워져 있다. ⓒMK스타일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오르비에또로 향해 매우 천천히 움직이는 후니쿨라. ⓒMK스타일



고대 에뜨루리아의 도시 가운데 하나였던 이곳은 이후에 로마의 도시가 되었으며, 로마시대 말기에는 우릅스베투스라고 불렸다. 12세기 자치체가 될 때까지 토스카나 백작령의 중심지였으나 1448년에는 교황의 지배를 받게 되었다.



 기사의 2번째 이미지

오르비에또 대성당. 1290년 착공된 대성당은 이탈리아 고딕 건축을 대표하는 건물로, 벽 기둥에 있는 부조가 유명하다. ⓒMK스타일



 기사의 3번째 이미지

성경 속 다양한 이야기들을 글보다 소박한 부조로 만들어 놓은 성당 전면의 벽. ⓒMK스타일



 기사의 4번째 이미지

성당 내부도 소박하고 간결한 고딕양식으로 이루어져 있다. ⓒMK스타일



슬로시티의 시작은 1999년 오르비에또 이외에 그레베인, 키안티 브라 페스타노 등 이탈리아 중북부 작은 마을들이 세계를 향해 ‘느리게 살자’는 호소로부터 출발하였다. 현재는 11개국 100개 도시가 ‘슬로시티 국제연맹’에 가입했다고 한다.



 기사의 5번째 이미지

슬로시티인 만큼 천천히 걸으며 풍경을 감상하기에 적합한 오르비에또의 골목길. ⓒMK스타일



 기사의 6번째 이미지

오르비에또의 전원 풍경은 마냥 평화롭게 느껴진다. ⓒMK스타일





[MK스타일] 글∙사진 / 임창진 (여행작가)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