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야기 책세상] “의사전달에 약한 당신” 3-point 표현법 아세요?

  • 입력 : 2017.10.02 13:33:59
  • 프린트
  • 이메일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자신의 이야기를 잘 정리해서 말하는 사람들을 볼 때마다 참 부럽다는 생각이 든다. 핵심 메시지를 명료하게 전달할 수 있다면 당연히 능력 있는 사람이라는 인상도 주게 된다. 하지만 미리 준비하지 않으면 종종 자기 스스로도 무슨 말을 하려고 했는지 헷갈리기도 하고, 중언부언하면서 당황하게 된다.

자신의 의사를 명쾌하게 전달하려면 어떤 훈련을 통해서 가능할까. 일본 메이지대의 사이토 다카시 교수는 “논리적으로 말한다는 인상을 주려면 평소에 ‘세 가지 포인트 들기’ 훈련을 해두면 좋다”고 조언한다. 이 훈련은 특히 회의나 프레젠테이션 등의 자리에서 활용도가 아주 높다고 한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언제 어디서든 조리 있게 말 잘하는 사람이 되기 위해서는 훈련이 필요하다. / pixabay



사이토 교수가 제안하는 ‘세 가지 포인트 들기’는 의외로 간단하다. 즉 어떤 표현을 할 때 세 가지 포인트를 열거해서 말하는 것이다.

예를 들면 “아주 좋은 기획서야.”로 단순히 끝내지 말고, 구체적인 내용을 열거한다. “소비자의 니즈를 정확히 파악하고 있고, 콘셉트가 명확해서 좋아. 게다가 비용이 자세하게 계산되어 있어.” 하는 식이다. 또는 “이 김치는 맛있어.”로 끝날 말도 구체적으로 “배추가 달고, 식감이 아삭아삭하며, 잘 익었어.”라고 말해보는 것이다.

세 가지 포인트만으로 뭔가를 설명할 때의 요령은 개인의 주관이나 감상이 아닌 사실을 바탕으로 해야 한다는 점이다. 답을 압축하는 구체적인 정보를 넣는 것이다. 이때 자신의 주관적인 설명은 하나만 넣는 것이 원칙이다.

다른 예를 하나 더 들어보자. “청순한 이미지에, 가녀린 몸매로, 많은 팬들을 사로잡았다.”라고 세 가지 포인트를 들었다면, 많은 여배우가 여기에 해당하므로 바로 누군지 알기가 어렵다. 하지만 “영화 <로마의 휴일>로 아카데미 여우주연상을 탄 배우로, 청순함과 우아함을 겸비했고, 오랫동안 유니세프 친선대사로 활동하며 인류애를 실천했다.”고 구체성을 넣어 말한다면 누군지 바로 알 수 있게 된다. 당연히 답은 오드리 헵번이다.

이렇게 모호한 말을 철저하게 ‘세 가지 포인트’로 바꿔 말하는 습관을 들이다보면, 어느 샌가 사고방식이 논리적인 사람으로 인정받고 있을 것이다. 만일 당신이 상사라면 부하 직원으로부터 ‘지시가 구체적이다’, ‘일의 핵심을 알기 쉽다’고 존경받을 수도 있다.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유명한 이 여배우를 통해서도 조리 있게 말하는 연습을 해볼 수가 있다. / pixabay



세 가지 포인트는 취업 면접 자리에서도 물론 활용할 수 있다. 집단 면접은 여러 명을 한 그룹으로 하여 심사하는데, 뭔가 의견을 말해야 할 때도 세 가지 포인트를 준비하고 있으면 앞 사람과 겹쳐도 걱정할 필요가 없다. 세 가지 포인트가 전부 겹치는 일은 그리 없기 때문이다.



[MK스타일 김석일 기자 / 도움말 : 사이토 다카시 (‘어휘력이 교양이다’ 저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