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감! 여행스케치] 가슴 따뜻한 노래가 들리는 곳 – 정선 아우라지

  • 입력 : 2017.08.08 15:22:59
  • 프린트
  • 이메일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강원도 정선에 아우라지가 있습니다. 아우라지는 기다란 물줄기 두 개가 하나로 합쳐지는 곳을 뜻하는 강원도 말이지요. 아우라지는 정선아리랑이 생겨난 곳이랍니다. 정선5일장마다 정선읍에 있는 정선아리랑센터에서는 “아리~” 하고 느릿하게 시작하는 아리랑을 여행객들에게 들려줍니다.

아우라지에는 여량(餘量)이라는 제법 큰 마을이 있는데 1980년대 중반까지도 사람들이 많이 살고 유동 인구도 많은 마을이었습니다. 땅이 천 평이면 하늘도 천 평이라는 두메산골에서 논농사를 짓는 마을이었고, 광산업이 활발했을 때는 주점만 300개 정도 있었다니, 여량이란 이름을 가진 연유를 짐작할 수 있습니다.

여량역이 지금은 아우라지역으로 이름이 바뀌었는데 정선선의 종점인 구절리역까지 가는 마지막 길목에 있습니다. 한때 유동 인구가 적어 폐선 될 위기에 처했는데 아우라지에서 구절리까지 레일바이크를 운행하면서 여행객들이 모여들었고, 이제는 정선의 자랑거리가 되었습니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강원도 정선 여량에 있는 아우라지 역. ⓒMK스타일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아우라지에서 구절리까지 운행하는 레일바이크. ⓒMK스타일



실제로 오래전, 처음 갔을 때 주점을 했던 콘크리트 건물들이 여기저기 눈에 띄었습니다. 주점마다 방이 서너 개씩 있었는데, 탄광 노동자들이 깊은 막장에서 땀 흘려 번 돈을 들고 그 방에서 아가씨들과 막걸리를 마시고 젓가락 장단에 맞춰 남진이나 나훈아, 이미자 노래를 부르며 고단한 청춘을 불태웠을 겁니다. 이 골목 저 건물에서 젓가락 장단에 맞춰 부르는 사내들의 ‘가슴 아프게’나 ‘고향역’이 들려오는 것만 같았습니다.

“코스모스 피어 있는 정든 고향역~ 이뿐이 곱분이 모두 나와 반겨주겠지~”

탄광이 문을 닫고 광부들이 떠나갔습니다. 그곳에서 청춘을 팔던 누이들도 떠나 버렸습니다. ‘그 많던 누이들은 다 어디로 떠나갔을까?’ 상상하며 발걸음을 돌렸고, 아우라지로 갔습니다.

아우라지 냇물은 사계절 마르지 않습니다. 물이 많이 흐르거나 조금 흐른다는 차이는 있지만. 물이 많이 흐를 때는 고기를 잡고, 수영을 할 정도로 물이 맑고 넉넉합니다. 자갈밭도 맨발로 걸을 수 있을 만큼 돌들이 곱습니다.



 기사의 2번째 이미지

어린 소년, 소녀가 물장난을 하며 시간을 보냈을 아우라지 강변. (정선문화관광과 제공)



그 옛날 수영하며 놀았던 기억을 떠올리며 아우라지 냇가로 다가갔습니다. 콘크리트 다리가 놓여 있어서 예전에 느꼈던 운치는 사라졌더군요. 하루에 몇 사람이나 건너 다니는지 알 수 없는 다리, 차라리 나룻배를 운행했으면 더 많은 관광객이 찾아올 지도 모르는데……

이런 아쉬움을 토로하던 중 아우라지 다리 위에서 참으로 가슴 뛰는 풍경을 마주했습니다. 하천 건너편 다리 밑에서 한 소녀가 나물을 씻고 있는 겁니다. 그 나물이 쑥인지, 미나리인지, 산에서 뜯어온 곰취 나물인지는 알 수 없었지만, 그건 중요하지 않았습니다. 한동안 넋을 놓고 소녀를 바라보던 중 가슴 속에서 먼 옛날에 목이 터져라 불렀던 동요 한 곡이 새어 나왔습니다.

“퐁당퐁당 돌을 던지자~ 누나 몰래 돌을 던지자~”



[MK스타일 주동준 기자 / 도움말 • 사진 : 박상대 (월간 여행스케치 발행인, ’보이지 않는 것을 찾아 떠나는 여행’ 저자) ]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